Music.Rising

[현장] 펜타곤 “‘신토불이’로 제대로 사고 치자”

19.03.27 17:37

펜타곤_미니 8집_콘셉트 이미지1(합본).jpg

그룹 펜타곤(진호, 후이, 홍석, 신원, 여원, 옌안, 유토, 키노, 우석)이 컴백했다. 

펜타곤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덟 번째 미니앨범 '지니:어스'(Genie:us)의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 활동을 시작했다. 

이제 데뷔 2년 반정도가 된 펜타곤이지만, 이번 '지니:어스'는 벌써 여덟 번째 미니앨범이다. 

이에 펜타곤의 후이는 "펜타곤이 6개월만에 8집 미니앨범 '지니:어스'로 컴백했다. 데뷔한지 이제 2년 반이 됐는데 벌써 8집이다. 3년정도 더 있으면 20집 정도 나올 것 같으니 그때까지 응원해 줬으면 한다"라며 '다작 그룹'다운 컴백 소감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펜타곤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Genie:us'는 듣는 이들에게 즐거움, 위로, 희망, 용기를 줄 수 있는 다채로운 여섯 개의 트랙으로 구성된 앨범으로, 특히 '자체 제작돌'이라는 수식어답게 전곡 자작곡으로 가득 채워 펜타곤만의 음악적 색깔과 개성을 더욱 풍성하게 담아냈다.  

타이틀곡 '신토불이'를 비롯해 'Lost Paradise (Hip Hop Unit)', '그 순간 그때까지 (Ballad Unit)', '에일리언', '봄눈' 그리고 보너스 트랙 'Round 1'까지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에 대해 후이는 "앨범명이 '지니:어스'(Genie:us)다. 첫째론 우리 모두 천재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싶었다.  또 다른 의미는 '지니'(Genie)와 '어스'(Us)다. 우리가 요술램프의 지니가 되겠다는 의미다. 앨범을 보면 우리가 지니처럼 짠 하고 나오는 페이지가 있다. 또 첫 페이지엔 팬들의 소원을 적은 페이지도 있다. 그래서 더 뜻깊은 앨범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호와 신원은 "이번 컴백 준비하면서 '청개구리' 이후 6개월이나 지난줄 아무도 몰랐다. 앨범 준비하는 도중 일본도 다녀오고 개인활동도 많아서 정신 없이 지났다. 이번엔 앨범에 처음부터 끝까지 다 손을 댔다. 사진, 콘셉트, 뮤비 시안까지 다 참여했다. 그렇게 준비했으니 좋은 앨범을 들을수 있을 거다"라며 "이번엔 펜타곤의 진솔한 얘기를 담아보자고 했다. 작업전에 우리끼리 모여서 주제를 정하고 갔다. 총 20곡 정도가 모였는데 그중에 선별해서 하나의 주제로 연결한 앨범이다"라고 더붙였다.  

타이틀곡 '신토불이'는 '빛나리'를 비롯한 펜타곤의 명곡들을 탄생시킨 멤버 후이의 자작곡으로, 펜타곤만이 소화할 수 있는 위트 있고 직설적인 가사와 파워풀한 칼군무가 돋보이는 퓨처 하우스 장르의 댄스곡이다. 

타이틀곡을 작곡한 후이는 "음악에 대해서 멤버들이 냉철하다. 타이틀곡 만드는데 무섭더라 다들 좋다라고 하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으로 작업에 들어갔다. 타이틀로만 7곡 정도를 썼다. 그중에서도 멤버들이 '아 이거다!'라는 곡을 들고 나왔으니 기대많이 해달라"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후이는 "계속해서 변화해야한다고 생각했고, 이번에는 조금 더 강렬하고 힘있지만 펜타곤의 색을 잃지 않으려고 했다. 많은 분들이 퇴근길이나 출근할 때 지치고 스트레스 받는데, 그런걸 해소 시켜주고 싶었다. 내 자신도 타이틀을 어떻게 쓸까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가이드 부르는데 속이 시원하더라. 그래서 타이틀로 됐다. 예전 유행어인 '신나는 토요일 불타는 이밤'의 줄임말이기도 하다"라고 '신토불이'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외국인 멤버 옌안과 유토도 "(후이가)노래 잘 쓰는 줄 알았지만 이렇게 까지 잘 쓰는 줄 몰랐다. 정말 천재인 것 같다", "이번 노래가 (우리 노래 중)안무도 제일 힘든 안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우리의 힘있는 모습 보여줄 수 있을 거 같다"라고 말하며 이번 '신토불이' 자신들의 역대급 타이틀곡임을 강조했다.  

6개월만이라는 짧은 시간에도 단단히 준비해온 컴백이지만, 아쉬운 점도 있다. 바로 멤버 키노가 다리 부상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어렵다는 게 그것이다. 

키노는 "두 달 전에 연습하다가 다리를 다쳤다. 최대한 빨리 회복을 해서 컴백 시기에 합류하려 했는데, 회복에 전념했는데도 마음처럼 쉽게 낫지가 않더라. 지금은 목발은 떼고 돌아다니지만 무대는 어려운 정도다.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그래도 무대는 못하지만 다른 스케줄은 전부 참석할 예정이다"라고 현재 상태와 팬들에 대한 사과의 말을 전했다. 

특히 이날 처음 공개된 신토불이의 무대를 앉아서 지켜보던 키노는 "내가 무대 밖에서 펜타곤을 보는 일이 흔치 않은데, 정말 고맙고, 진짜 멋있는 거 같다. 진짜... 진짜 멋있다"라고 감격한 모습을 보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그동안 건강 문제로 고향에서 요양을 취하던 옌안은 이번 '지니:어스' 활동부터 다시 합류하게 됐다. 

이에 옌안은 "그동안 몸이 좋지 않아 고향에서 가족들과 지내며 회복을 하고 왔다. 이제 많이 회복했고 그동안 기다려준 팬들에게 죄송하다. 그래서 더 열심히 준비했다. 기대해 달라"라고 복귀 각오를 밝혔다. 

후이도 "정말 옌안이 이렇게까지 할 수 있으까 싶을 정도로 정말 열심히 연습을 하더라. 밤부터 아침까지 기대해도 좋다"라고 옌안의 복귀를 환영했다. 

이처럼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기에 펜타곤 스스로 기대감도 컸다. 

후이는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 '펜타곤 사고 한 번 치자'고 얘기했다. 최선을 다해서 할테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지니:어스는 27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최현정 기자 gagnrad@happyrising.com
※ 저작권자 ⓒ 뮤직라이징.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